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신이냐 소신이냐...

 

야신(野神 야구의 신)

소신(笑神 웃음의 신)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고친다 야구장. 한화의 스프링캠프를 지휘하고 있는 김성근(73) 감독을 만났다. 인터뷰 중에도 그의 시선은 그라운드 곳곳을 훑고 있었다. 훈련 장면을 머리에 담아뒀다가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선수들의 자세를 교정해줬다. 오전 8시에 시작하는 한화의 훈련은 오후 8~9시가 돼야 끝난다. 점심시간도 따로 없는 빡빡한 일정이다.

 

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한화 선수들은 비 오는 날을 싫어했다. 연습경기가 취소되면 다른 팀 선수들은가볍게 몸을 푼 뒤 일찍 숙소로 돌아가지만 한화 선수들은 하루종일 그라운드에서 치고 던져야 한다. 오히려 경기를 하는 편이 낫다고 한다. 마운드에는 투수 한 명, 타석에는 타자 한 명만 들어설 수 있으니까 나머지 선수들이 한숨을 돌린다. 고친다 구장에서 한화 타자들은 여섯 군데로 흩어져 하루종일 배팅을 한다. 불펜에서 공을 던지는 투수도 서넛 이상이다. 지난해 10월만 해도 100㎏이 넘는 선수가 14명이었는데 지금은 4명뿐이다. 김태균(33)과 조인성(40) 5~8㎏를 빼서 100㎏ 초반에 진입했다.

한화는 프로야구 역사상 가장 강도 높은 훈련을 치르고 있다. LG 시절 김성근 감독의 지도를 받았던 조인성은 “LG 때보다 훈련시간이 더 길다. 정신교육 시간이 줄어든 대신 훈련 시간이 늘었다”고 말했다. SK에서 김 감독을 경험했던 정근우(33)도 “한화에서의 훈련이 더 세다”고 했다. 까만 흙에서 뒹구느라 새까매진 유니폼, 땀과 눈물이 범벅이 된 선수들의 얼굴에서 ‘지옥훈련’의 실체가 보였다. 김성근 감독은 더 김성근다워졌다
.

김성근 감독에게 물었다. “감독님이 SK에 계실 때 다른 팀들이 강훈련을 따라오는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네요.
김 감독은 담담하게 말했다.

 “나도 ‘어느 어느 팀 분위기가 좋다’는 얘기는 들었어. 그런데 진짜 좋은 건 이기는 거야. 이렇게 고생해서 이기고, 슬럼프가 오면 그걸 극복하고…. 그게 야구 하는 낙(
)이야. 힘들다고, 프다고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나? 그건 노인이 가만히 누워서 죽는 날 기다리는 것과 같잖아.

한화 캠프는 2015.3.3일 끝난다. 그러나 김 감독은 선수 10여 명과 사흘 더 훈련한 뒤 시범경기 개막 하루 전인 6일 귀국한다. 더 독해진 김성근 감독, 그와 차별화하려는 다른 감독들의 팽팽한 줄다리기를 보는 게 2015 프로야구 관전법이다. 

한화 야신 김성근 감독은 일본에서 프로야구 전지 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야구의 신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지옥훈련을 하며 금년에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또 한명의 신이 있다. 소신 권석영님이다. 경북 영주에서 흥부가라는 육회비빔밥 집을 운영하는 그는 많은 사람들이 소통의 달인, 웃음의 신으로 칭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감독의 별명은 별명대로 의미가 있지만, 사회의 일원으로 소탈하게 푸른밭을 넓혀나가며 세상을 밝게하는 삶 또한 소중하고 중요하다. 소신님은 오늘도 고객들을 웃음으로 대하고, 이웃과 열심히 소통하며 살아가고 있다.

http://hoffmantimes.tistory.com/entry/영주-흥부가-소통의-달인-소신님의-영업철학

 

한 사람이 즐거우면 주변 사람 5명이 즐겁고, 주변 사람 5명이 즐거우면 이웃이 즐겁고, 사회가 즐겁고, 온 세상이 즐거워진다고 했던가!   올해 푸른 양의 해에도 프로야구 관중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 주기 위해 땀을 흘리고 계시는 야신님과 이웃에게 열심히 웃음을 나누며 소통하고 있는 소신님에게 박수를 보내본다!

이 분들이 있기에 올해도 꽤 살 맛 나는 세상이 되지 않을까!!

(2015.3.3 중앙일보 김식 기자의 글을 읽고 느낀 소감)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희윤 2015.03.03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주에 소신이 있군요~
    육회비빔밥 처음 들어보는데~
    구미가 당기네요
    영주가면 한번 들러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