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민 푸이다이(富一代)

 

 

2013 1월 제주시 한림읍의 R리조트 150( 45)짜리 집을 구입한 천()(43), (42)씨 부부는 상하이 창닝(長寧)구에서 부동산업을 한다고 했다. 창닝구는 상하이 서쪽으로 훙차오(虹橋)공항이 있어 교통 중심지로 급속하게 발전했다. 천씨 부부가 사는 집은 창닝구에서도 부촌으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천씨는 "제주도에 리조트를 산 중국인들 열에 여덟은 우리처럼 '이셴청스(일선성시·一線城市)' 출신"이라고 말했다. 이셴청스란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를 일컫는 중국어. 천씨는 "대부분 명문대를 나와 IT나 금융·부동산 분야에서 자수성가한 40·50대 푸이다이로 중국 기준으론 재산이 최소 1000만위안( 17억원) 이상인 사람들"이라고 했다. 법무부의 제주 투자이민 자료를 봐도 F2 비자를 얻은 외국인 1007명 중 60% 604명이 40·50대다. 40대 미만은 362(36%), 60대 이상은 41(4%)이다.

 

 

 

푸이다이는 평당 1100만원을 호가하는 제주도 리조트를 거리낌 없이 사들이는 큰손이다. 이들이 주로 사는 곳은 제주시 한림읍의 R리조트와 A리조트, 서귀포시의 H리조트와 O리조트 등이다. 푸이다이가 가장 먼저 입주하기 시작한 것은 R리조트였다. 애초 2010년 한국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시작했던 이 리조트는 분양 실적이 부진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푸이다이 덕분에 위기를 넘겼다. 이 리조트 관계자는 "2012년 상반기부터 중국인들이 개별적으로 찾아와 한두 번씩 골프와 테니스 등을 즐기며 리조트를 둘러보더니 그 자리에서 계약하는 일이 늘었다"고 말했다.

2014 8월 총 934가구 분양이 완료된 이 리조트는 절반인 475가구가 외국인 소유인데, 그중 449가구가 중국인 것이다. 중국인들은 한 해 평균 30일 정도만 이곳에 들러 쉬고 나머지 11개월은 집을 비워놓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관리비 30만원은 꼬박꼬박 나가지만 그걸 아까워하지 않는 사람들"이라고 리조트 관계자는 전했다. 푸이다이가 많이 사는 A리조트도 414가구 가운데 369가구, H리조트는 400가구 가운데 369가구가 외국인 소유다.

현재 부동산 투자이민 제도 적용을 받는 제주도 리조트 10 2482가구 가운데 외국인 소유는 1522가구( 61.3%)에 이른다. F2 비자를 받은 사람은 1007명이지만 1인당 2채 이상 구매가 가능해 가구 수는 그보다 훨씬 많다. 푸이다이가 몰려오면서 부동산 투자로 F2 비자를 얻은 외국인 숫자도 2010 3, 2011 8, 2012 155, 2013 476, 2014 1007(누적)으로 급격히 늘고 있다.

 

중국인들을 오래 상대한 사람들은 푸이다이와 요우커를 쉽게 구분할 수 있다고 했다. 한 리조트의 명품관 직원은 "푸이다이는 아주 조용하고, 남들에게 폐를 끼치거나 부를 과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보통의 요우커들도 명품관엔 오지만 실제로 구매하는 비율은 낮다. 반면 푸이다이는 혼자 와서 한 번에 수백만원어치를 사들고 조용히 사라진다"고 말했다. 그들은 심지어 같은 리조트에 사는 중국인들끼리도 서로 잘 모를 만큼 사생활을 중시한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자본주의의 성취를 맛본 푸이다이들은 스트레스 넘치는 중국에서의 삶과 다른 제주도의 느린 생활과 맑은 자연, 질 높은 자녀 교육에 끌린다고 했다. 한림읍 A리조트에 사는 장(
)모씨는 "중국에 재산은 충분히 있다. 내가 제주도를 택한 것은 가까운 곳에서 조용한 휴식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출신 금융인 가오()(35)씨는 지난해 8월부터 서귀포의 한 리조트에서 딸과 함께 살고 있다. 딸은 브랭섬 홀 2학년생이다. 그는 "학비가 비싼 만큼 시설이 좋고 수업이 다양하다. 입시 위주인 중국 학교와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말했다. 자녀를 둔 푸이다이들을 사로잡은 제주도의 첫째 매력은 '좋은 학교'였다. 이들의 교육열은 한국 '강남 엄마들' 못지않다. 브랭섬 홀 교직원 윌리엄 퍼시는 "매일 중국인 학부모가 학교에 전화를 한다. 주로 시험 성적이 떨어진 이유나 학교생활 적응 여부를 묻는다"고 말했다.


 

 

 


개교 당시 3명이었던 브랭섬 홀의 중국인 학생은 62명으로 늘었다. 전체 재학생(595) 10.4%, 외국인 학생(72) 86.1%에 이른다. 푸이다이의 2세들이 급증하면서 처음 3명이었던 중국어 능통 교사는 8명으로 늘었다. 브랭섬홀 10학년인 궁밍(17)양은 "학교에서 체스·승마·테니스·발레·비주얼아트·드럼을 배웠고 지금은 학생회와 모의유엔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롄 출신 궈()(38)씨의 아들(9)도 브랭섬 홀에 다닌다. 2013 1월 제주도 리조트를 구입한 궈씨는 "제주도 국제학교에 자녀를 입학시킨 부모들은 학비로 연간 최소 25만위안(4300여만원)을 쓰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나 같은 경우는 약 30만위안( 5250만원)을 쓴다"고 했다. 궈씨는 아들에게 피아노·농구·골프·테니스 과외도 시키고 있다고 했다. 궈씨는 "캐나다 학교도 알아봤지만 제주도 학교도 캐나다 못지않게 좋았고 상하이에서 거리가 가까워 사업하는 남편이 왕래하기 쉽다는 점 때문에 이곳에 왔다"고 했다.

푸이다이가 꼽은 제주도의 또 다른 매력은 깨끗한 환경이다. 제주의 헬스케어타운에 입주한 판(
)(63)씨는 "외출할 때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어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라고 했다. 판씨는 "부동산 투자 이민제가 적용되는 인천이나 부산을 선택하지 않은 것은 대도시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베이징 대기의 초미세 먼지(PM 2.5) 등급이 '()' 이상이었던 날은 365일 가운데 172일밖에 안 됐다. '중도(重度) 오염'인 날이 45일이나 됐다. 그에 비해 제주도는 대기 중 아황산가스, 일산화탄소,이산화질소 함량이 한국에서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제주도 R리조트에 사는 루()(42)씨 부부는 2015.1. 28일 오후 현대차 맥스크루즈를 몰고 제주 한림의 작은 칼국숫집을 찾았다. 테니스를 치고 온 두 사람은 캐주얼 차림이었다. 신발을 벗고 온돌 바닥에 자리 잡은 부부는 닭칼국수와 불고기를 시켰다. 루씨의 남편 C(43)씨는 된장국을 두 번이나 더 시켜 물 마시듯 들이켰다. 루씨는 "집 주변 작은 맛집들을 찾아다니는 게 여기 사는 재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상하이에서 부동산업을 하는 루씨 부부는 2013년 이곳에 왔다. "사업 스트레스가 심했어요. 찾아오는 손님이 너무 많아 접대하느라 하루도 마음이 편할 날이 없었어요." 생활환경을 바꾸고 싶었던 부부는 인터넷으로 여러 나라를 알아보다 제주도를 택했다. 아내 루씨는 제주도 국제학교에 입학한 딸(9)·아들(7)과 지내고 남편 C씨는 한 달에 15일을 제주도에서 보낸다. 남편 C씨는 "회사도 틀이 잡혔고 인터넷도 발달한 덕분에 한국에서 일을 봐도 문제없다"고 말했다.

 

  

 

아내 루씨는 "우리의 일상은 조용하고 안락하다"고 했다. 오전 8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고 나면 루씨는 테니스나 골프를 친다. 남편 C씨가 집에 남아 두 시간 정도 회사 일을 하는 동안 루씨는 지역 문화센터에서 한국어를 배운다. 수업이 끝나면 문화센터나 시내에서 비빔밥, 국수, 찌개 등으로 점심을 한다. 오후엔 부부가 함께 국제학교에 들러 아이들을 데리고 와 숙제를 봐주고 저녁을 함께 먹는다. 해가 지면 헬스, 산책을 즐긴다. 가족끼리 차를 마시며 대화하는 것도 빠질 수 없는 즐거움이다. 남편 C씨는 "제주도 밤 문화는 아직 한 번도 즐겨본 적도 없고 사실 갈 곳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부부가 중국 금융 회사의 관리직으로 일하는 우()(40)씨 내외가 제주도를 택한 사연도 비슷하다. 우씨는 "금융업은 원래가 스트레스가 극심한데 최근 몇 년간 증시가 크게 요동치면서 나와 남편 둘 다 수시로 새벽까지 일해야 했다"고 말했다. 우씨는 "여기선 뭘 하면서 놀지를 고민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리로 치면 수십억~수백억 자산가인 '푸이다이(
富一代)'들의 제주 생활은 유흥이나 관광, 떠들썩한 쇼핑과는 거리가 멀다. 그들이 제주도에서 원하는 것은 오히려 돈으로 살 수 없었던 삶의 방식이다. 다롄에서 전자업체를 하는 리()(43)씨는 "사업하는 20년 동안 일요일이 없었다. 중국에서 돈 번 사람들은 다 일요일 없이 일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리씨처럼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성공을 향해 달려온 푸이다이들에게 제주도는 경쟁과 압박에 찌든 일상에서 벗어나 '조용하고 느린 삶'을 살 수 있는 곳이다.

상하이에서 건설업체를 운영하는 천(
)(58)씨는 매달 한 번씩 평균 10일간 제주도에 머무는 생활을 2년째 이어오고 있다. 제주도 생활 목표를 '양생(養生)'으로 삼은 그는 제주 동문시장, 서귀포 매일올레시장, 제주 민속오일시장 등을 찾아다니며 갈치·옥돔·전복 등 해산물을 직접 사와 집에서 요리하는 게 취미다. 천씨는 "F2(거주) 비자 때문에 '범죄경력회보서'를 떼러 경찰서에 갔는데 상하이 경찰과 달리 커피까지 타 주며 친절한 태도를 보여 감동했다"면서 "지금은 한 달에 한 번 제주도에 오지 않으면 몸살이 날 지경"이라고 말했다.

다롄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자오(
)(53)씨도 '슬로 라이프'를 만끽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서귀포의 180( 55)짜리 리조트를 8억원에 구매한 뒤 지금까지 10차례 제주도를 찾았다. 그는 "식사와 술접대 자리, 회의와 결재할 서류가 넘쳐나는 중국에서는 이런 호사를 누리기 어렵다" "좋은 공기 마시며 푹 쉬다 보면 미세 먼지에 찌든 폐가 세척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제주도의 리조트에는 한 곳에 많으면 수백명의 푸이다이가 살지만, 그들이 우르르 몰려다니는 모습을 볼 수 없다. 푸이다이들 사이에선 서로 사생활이나 개인사·가정사를 묻지 않는 것이 불문율이다. 푸이다이들의 '차이나타운'은 온라인상에서 익명으로 존재할 뿐이다. 다롄에서 온 리(
)씨는 "QQ(중국판 네이트온)에 리조트 주민 200명 정도가 가입돼 있는데 모두 닉네임으로만 대화하기 때문에 누가 누군지 모른다" "사업 파트너가 되지 않는 이상 출신·직업·이름 등 개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익명 채팅방에서는 주로 제주도 생활 정보, 국제학교 정보 등을 공유한다. 서귀포 한 리조트에 사는 A씨도 "실제로 어울려 지내는 사람은 3~5명뿐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조선일보 2015.2.11)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호  2015.02.11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ㅠㅠㅠ

  2. 도희윤 2015.02.12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 중국인들이 부동산을 사들인다는 메스컴보도는 접해봤지만~
    국제학교 소식은 처음이네요~
    푸이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