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공재테크/호프만칼럼

송년(送年)

 

 

 

 

송년(送年)

      

   후미진 골목 두 번 꺾어들면 / 허름한 돈암곱창집 / 지글대며 볶아지던 곱창에 / 넌 소주잔 기울이고 / 난 웃어주고 / 가끔 그렇게 안부를 묻던 우리들이 ‘12월 허리에 서서 / 무심했던 내가 / 무심했던 너를 / 손짓하며 부른다.<목필균의 송년회’>’ ‘나라님도 어렵다는 살림살이 / 너무 힘겨워 잊고지내다가 둘이서 / 지폐 한 장이면 족한 / 그 집에서 일년 치 만남을 / 단번에 하자 

 

 송년에 즈음하면 우리는 이렇게 일 년치의 모임을 한꺼번에 치른다. 이제 연례행사다. 이맘때쯤이면 인생이 느껴지고, 자꾸 작아지고, 신이 느껴지면서 갑자기 철이 든다고 시인 유안진이 그랬다. 지나온 일년이 한 생애나 같아져서 도리 없이 인생이 느껴지는 걸까. ‘눈 감기고 귀 닫히고 오그라들고 쪼그라드는’, 나의 초라함으로 자꾸 작아지는 걸까.

 

가장 초라하고 고독한 가슴에 낙조 같은 감동의 출렁임이 입에 신의 이름을 담게 하는가 보다. 아무튼 송년에 즈음하면일 년치의 나이를 한꺼번에 먹어서인지 갑자기 철이 들고 늙어간다는 유안진의 말은 맞다. 

 

 시인 박인걸의 한해 역시 여느 사람과 마찬가지로 출발은 언제나 비장했으나 / 종말은 항상 허탈이다.’ 거창했던 구호와 문신처럼 가슴에 가로새겼던 각오가 작심삼일 되어 모래성처럼 무너진 걸 목격하는 것도 동시대인들의 송년경험이다.

 

지나온 한해에 자괴감이 들고 이루진 못한 소망들에 슬프지만 이 또한 내 탓임을 절감한다. 박인걸 역시 유안진처럼 이맘때만 되면 점점 쪼그라들어 길바닥에 뒹구는 막돌멩이만큼 초라해진 모습을 바라보면서도 새 캘린더를 바라보며안도한다. 다시 삼백 예순 닷새가 있기에. ...(옮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