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진정한 배려란

 

 

 

 

 

진정한 배려란

 

어느 부대에 한 이등병이 있었다. 그 이등병은 추운 겨울날 밖에서 언 손을 녹여가며 찬 물로 빨래를 하고 있었는데, 마침 그 곳을 지나던 소대장이 그것을 보고 안쓰러워 한마디를 건냈다. "김이병,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 좀 얻어다가 하지."  그 이등병은 소대장의 말을 듣고 취사장에 뜨거운 물을 얻으러 갔지만 군기가 빠졌다는 야단만 듣고 정작 뜨거운 물은 얻지를 못했다.

 

 

다시 빨래를 하고 있는 김이병 옆을 이번에는 중대장이 지나갔다. "김이병 동상 걸리겠다.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 좀 얻어다가 하지." 김이병은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했지만, 취사장에 가지 않았다. 가 봤자 뜨거운 물은 고사하고 혼만 날 것이 뻔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계속 빨래를 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행정보급관이 그의 곁을 지나게 되었다. "김이병, 취사장에 가서 더운 물 좀 받아와라. 나 세수 좀 하게." 그 이등병은 취사장에 뛰어가서 보고를 하고 즉시 더운 물을 받아 왔다. 그러자 그 행정보급관이 말했다. " 그 물로 빨래해라. 양은 많지는 않지만 손이라도 녹일 수 있을 거야."

 

 

소대장과 중대장 그리고 행정보급관, 3명의 상급자 모두 부하를 배려하는 마음은 아름답게 보입니다. 하지만 상황파악을 하고 진작 부하에게 도움이 된 것은 행정보급관이었습니다. 올 한 해 동안 타인에게 얼마나 따뜻한 사람이었습니까? 그리고 얼마나 주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까?

 

 

배려란 말은 제가 결혼 주례사를 할 때 가장 많이 쓰는 단어입니다. 남은 달력 한 장! 배려하지 못한 일이 있어 마음에 걸린다면 지금 당장 그 사람을 위한 배려를 생각하고 실천해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