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잎들도 흐른다-정연복 (명시감상)

 

 

 

 

명시감상

 

잎들도 흐른다 / 정연복

 

 


살아 있는 것들은
흐른다

한곳에 머물지 않고
흐른다, 변한다

잎들도 흐른다
계절 따라 변화한다.

봄날에 그 곱던

연둣빛이더니

여름날에는
날로 짙푸르더니

구월 초이튿날
미지근한 햇살 아래

나뭇잎들 살금살금
옅은 갈색으로 물들어간다.

단풍의 전조인가

낙엽의 예고편인가

말없이 조용히
제 몸의 변해 가는 색깔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는
저 어른스런 잎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