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달모지재(愚達謀智才)

 

옛 어른들은 자녀들에게 사람을 사귐에 있어 ‘우달모지재(愚達謀智才)’라는 기준을 두고 분별해 사귀라고 가르쳤다고 합니다. 이중 가장 멀리해야 할 최하위 사람은 ‘재()’로 재주만 믿고 까부는 사람입니다. 다음으로 ‘지()’에 속한 사람도 아는 것은 많으나 남을 무시할 수 있으니 이 역시 하위에 속하니 조심하라고 일렀습니다. 그리고 ‘모()’에 속한 사람은 사람을 다룰 줄 아는 기술을 가졌으니 차라리 재능이나 지식을 자랑하는 사람보다는 낫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 ‘모()’보다도 더 가까이 하며 배울만한 사람은 이런 저런 경험을 통해 어느 분야에 대하여 시원하게 말을 해줄 수 있는 ‘달()’에 속한 사람이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달()’보다 정말 가까이 하고 귀히 여기며 존경해야 할 사람은 바로 ‘우()’에 속한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얼마든지 차지할 수 있지만 양보하는 사람 이길 수 있지만 져줄 줄 아는 사람 그래서 때로 바보 취급을 당하는 사람 이런 사람을 최상위 사람이라 하며 가까이 하라고 가르쳤다니 놀랍기만 합니다.

 

남보다 앞서는 것은 너무 당연하고 빼앗지는 못할망정 있는 것이라도 지킬 수 있어야 하는데... ‘우()’에 속한 사람을 사귀라니! 왜 그랬는지 생각 좀 해보면 좋겠습니다. 요즘 이렇게 가르치는 부모 있을까요?

 

 ................................................................

 

언젠가 지인에게서 우스개처럼 들었던 말 중에 우달모지재(愚達謨智才)가 있다. 사람의 유형을 5가지로 분류해 놓고, 나름대로 등급을 정해 놓은 말이다.가장 하위 등급의 사람은 재()이다. 즉 재주, 내지는 기술(技術)만 가지고 사는 사람들이다. 자기 재주나 기술 하나만 믿고 까부는 사람을 경계하거나 그런 사람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제일 아래에 둔 것 같다.

 

그 위의 등급은 조금은 배운 사람, 즉 가방끈이 있는 사람들이다. 재주 하나를 믿고 사는 사람들보다는 그래도 배운 사람이 낫다는 것이다. 1~2개의 재주나 기술을 가진 사람 보다 그 재주나 기술을 알아보고 써주는 사람들을 의미하는 것 같다.

 

하지만, ()는 언제나 모()를 당할 수 없다고 한다. ()는 어원 그대로 잘 모르게() ()이나 계획을 도모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가 갖고 있는 최대의 단점이 바로 자신이 배우고 경험한 것만 인정하려는 버릇이므로 모()를 당할 수 없음은 당연지사다.

 

그런데 그런 모()의 사람도 이길 수 없는 사람이 바로 달()이다. 나름대로 사물(事物)의 도리(道理)에 어느 정도 통()한 사람 내지는 인생(人生)을 달관(達觀)한 사람을 의미한다. 내게는 인생(人生) 새옹지마( 塞翁之馬)의 새옹(塞翁) 내지는 랜터 윌슨 스미스의 시(이것 또한 지나가리라)에 나오는 신하나 왕 같은 분들이다.

 

그런데, 가장 최고의 등급의 사람은 바로 우()의 경지에 있는 사람이다. ‘어리석다. 바보스럽다의 바로 그 우()이다. 그리고 여기에 가장 적합한 인물은 우공이산[愚公移山]에 나오는 우공(愚公)이 아닐까 싶다. 우공처럼 살고 싶다.  고 김수환 추기경님은 왜 스스로를 '바보'라고 하셨을까?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