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공재테크/호프만칼럼

샬롬과 살 놈-좋은 말 한마디가 기적을 낳습니다!

 

 

 

 

 

샬롬과 살놈

 

좋은 말 한마디가 기적을 낳습니다!

 

 

샬롬은 늘 고난과 환난을 겪으며 살아온

유대인들의 인사입니다.

만나는 사람들에게 평화와 평강이 깃들기를 기원하는 의미로

오른손 검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샬롬'하던 것이

어느덧 습관이 된 것입니다.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목포에서 목회를 하시는 한 목사님은 길을 걷다가

사람들을 만나면  '샬롬! 샬롬!'하고 인사를 하고 다녔답니다.

하루는 길을 지나가다가

얼굴이 시꺼먼 분이 지나가시길래 ‘샬롬’ 이라고 인사를 드렸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분이 주일부터 교회에 나와

주일 예배만 드리고 빨리 빠져나가시는 것이었습니다

3개월이 지나자 하루는 시꺼먼 분이 자신에게 찾아와서

식사를 하자는 제안을 하였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 그러시오라고 물었을

식사를 하면 말씀을 드리겠습니다.라고 대답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목사님께서 분과 함께 식사를 하러 갔다는 것입니다.

분이 이런 말씀을 하십니다.

분은 자신은 인생을 정말 재미있게 살았다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사업도 잘되었고, 돈도 벌었고, 명예도 얻었습니다.

가정도 단란했습니다. 모든 것이 평안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자꾸만 몸이 피곤하고 부어 오르고,

얼굴도 까맣게 변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무슨 이상이 있는가보다 하고 병원에 가보았더니

간암이라는 진단이 나왔다는 것입니다.

그것도 손을 수가 없는 말기의 상태라는 것입니다.

의사가 솔직하게 말하기를

'이제 당신은 잘해야 3개월 밖에 못삽니다' 그랬다는 것입니다.

 

난리가 났습니다.

가족들도 걱정을 하고, 회사에서도 걱정을 하고, 친구들도 걱정을 하고,

모두들 사람이 죽게 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습니다.

누구를 만나도 자신은 죽을 놈이라는 생각만 들었답니다.

 

그런데 어느 목사님이 지나가면서 자기에게 ' !' 그러더라는 겁니다.

모두 '죽을 , 죽을 ' 그러는데

목사님은 저를 길에서 처음 만나자마자

'살놈! 살놈!' 하니까 정신이 번쩍 들더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생각을 하였다는 것입니다.

 '그래 나는 죽을 놈이 아니고 놈이다.

살아야겠다 생각을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교회에 나와 예배에 참석하면서

목사님의 말씀을 듣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나는 비록 병원에서는 3개월 밖에 못살지만, 자신이 이라고 생각하니

갑자기 자신감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배에 참석을 하고 바로 일어나 집으로 돌아와 약을 먹고,

자신의 몸을 추수렸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나는 놈이다, 우리 목사님이 놈이라고 말씀하셨어.

라고 말을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자신에게 놈이라고 말을 하니까 몸도 가벼워지는 같고,

조금씩 운동도 하고, 밥도 먹고, 쉬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병원에서 3개월 밖에 못산다고 자신의 몸이 3개월이 지났는데도

오히려 건강해지고 힘이 생기며 이렇게 멀쩡하게 살아 있더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자신에게

이라고 말씀을 하신 목사님에게 감사해서 찾아 왔노라 겁니다.

 

그러니까 사람은 '샬롬'이라는 말을 ' '이라고 들었던 겁니다.  

그렇지만 샬롬의 역사가 드러난 것입니다.

치료가 일어난 것입니다.

마음이 먼저 변화되고, 생각이 변화되고,

몸이 변화되어 고쳐지는 역사가 일어나게 것입니다.

 

-옮긴 글-